과학적 원리

METHOD #1. 갈색지방을 이용한 한랭효과 (Cold Thermogenesis)

미국항공우주국 NASA 출신 캘리포니아대 교수 Wayne B. Hayes가 개발한 칼로리 소모 조끼하루 최대 500칼로리를 소모시켜준다고 개발자 웨인 헤이스 박사는 밝히고 있습니다.

이는 NASA 과학자이자 기업가인 크로니스 (William Cronise) 전 연구원 역시 “우리는 체중 감량을 위해 한랭효과를 사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갈색지방(좌)과 백색지방(우)의 현미경 사진

사람은 두 종류의 지방 조직을 갖고 있습니다. 백색 지방은 근육에 연료로 사용되는 것으로 엉덩이와 위에 분포해 있습니다. 갈색지방은 우리몸의 열을 생산하는 원료로 사용되는 지방입니다. 당신이 추울수록 당신의 몸에 있는 갈색지방은 연소될 것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백색지방이 갈색지방으로 바뀌는 과정은 비만을 예방해 줍니다. 겨울철 우리몸은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 더 많은 백색지방을 갈색지방으로 변환합니다.

 

한랭효과 연구의 역사

1960년대 추위에 반복적으로 노출되었을 경우 휴식시에도 열을 발생시키는 능력이 증가되는 것이 밝혀졌는데 이러한 발열과정에서 관여하는 조직이 갈색지방이라는 것이 알려졌습니다.

캐나다에서 1963년에 발행된 생리생화학저널에 수록된 Hart & Jansky의 “Thermogenesis due to exercise and cold in warm-acclimated and cold-acclimated rats (냉자극과 온자극에 적응된 쥐의 운동과 추위로 인한 열발생)”에 따르면 추위에 적응된 쥐는 떨림없는 열발생의 증가로 인해 신체활동지표가 상당히 증가한다고 하였습니다. 휴식 상태에서의 기초대사량이 체중당 420 cal 정도가 증가하게 되었으며, 이는 온자극에 적응된 쥐에 비해 2배에 가까운 수치를 나타내었습니다.

 

이후 1964년 저명한 SCIENCE지에서는

“단순히 추위에 적응하기 위해 떨림에 의한 체온상승이 아니라, 떨림 없이도 열을 발생시키는 것에는 특정조직이 연관되어 있는데, 이를 갈색지방 또는 갈색지방조직이라고 부른다. 갈색지방조직은 추위에 노출된 항온동물에서 열을 발생시키는 것을 담당하는 기관이며,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겨울잠을 자는 동물에서도 많이 발견된다. 이러한 추위에 대응하여 열을 발생시키 반응은 동물의 필수기관에 열을 공급하여 추위를 이겨낼 수 있도록 한다.”

– Robert smith, “Thermoregulatory and adaptive behavior of brown adipose tissue / Science, vol 146 no 3652, pp.1686=1689(1964)

 

“단순히 추위에 적응하기 위해 떨림에 의한 체온상승이 아니라, 떨림 없이도 열을 발생시키는 것에는 특정조직이 연관되어 있는데, 이를 갈색지방 또는 갈색지방조직이라고 부른다. 갈색지방조직은 추위에 노출된 항온동물에서 열을 발생시키는 것을 담당하는 기관이며,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겨울잠을 자는 동물에서도 많이 발견된다. 이러한 추위에 대응하여 열을 발생시키 반응은 동물의 필수기관에 열을 공급하여 추위를 이겨낼 수 있도록 한다.”

– Robert smith, “Thermoregulatory and adaptive behavior of brown adipose tissue / Science, vol 146 no 3652, pp.1686=1689(1964)

 

1970년대 미국 육군은 알래스카와 같은 추운지역에서 작전을 수행하도록 파병된 군인들이 더 근육질이 되고 지방이 줄어든 채로 미국으로 돌아온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1979년에 미군은 통제연구를 통해 추운날씨에는 일주일간 약간의 운동만을 하더라도 최대 2.3kg의 백색지방이 소비된다는 사실을 알아내었습니다.

“추위에 노출된 채로 하루에 2.5시간씩 일주일간 가벼운 운동을 하게 되면 0.8~2.3kg의 체지방이 연소된다. 온화한 환경에서 운동했을 때와 비교하더라도 체지방을 제외한 다른 신체조성의 특징적인 변화는 없었다.”

– W. J. O’hara, C. Allen, R. J. Shephard, and G. Allen. “Fat loss in the cold — a controlled study.” Journal of Applied Physiology: Respiratory, Environmental, and Exercise Physiology 45(5): 872-877 (1979).

 

2007년에 과학자들은 약간의 추운환경에 노출되는 것이 비만을 해결하는데 이용될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해 실마리를 찾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인공적으로 추위의 효과를 모방한 약물을 발견하기 위한 시도는 실패하였다고 지적하였습니다.

“성인 남녀는 왕성한 갈색 지방조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비만과 싸울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갈색지방조직을 자극하여 비만을 해결하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약물들은 현재 대부분이 인간의 치료 후보 물질에서 배제된 상태이다.”

– Jan Nedergaard et al., “Unexpected evidence for active brown adipose tissue in adult humans”, 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 and Endocrinology Metabolism vol 293 (2007)

 

2009년에 약간의 추위에 노출되는 것은 체중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추위에 노출되어 소비된 칼로리는 그에 대한 보상으로 배고픔을 유발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체중을 조절하는 지방조절 가설에 따르면, 체중의 변화는 항상 음식섭취량의 변화를 동반하게 된다. 그래서 열발생이 증가하면 필연적으로 음식섭취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열발생의 증가는 비만에 완벽하게 대응할 수 없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 경우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열발생의 증가는 항상 음식섭취의 증가를 통해 충분히 보상되지 않으므로 비만에 대응할 수 있을 수 있다.”

– Cannon & Nedergaard, “Thermogenesis challenges the adipostat hypothesis for body-weight control”, Proceedings of the Nutritional Society, vol 268 (2009).

 

2012년에 Boston의 Jocelin 당뇨클리닉의 하버드 과학자들은 다음과 같이 주장하였습니다. 잔여 칼로리를 소비하는 데 있어서의 효과를 비교하면, 대사를 자극하는 약물은 안전한 복용량을 지켰을 때에 단순히 추위에 노출되었을 때의 칼로리 소비에 비해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광범위한 교감신경계의 활성을 유도하는 복용량만으로는 에페드린이 인간 갈색지방조직의 활동을 자극하지 못한다. 반면에, 약간의 추위에 노출되는 것은 특별한 전신적인 효과 없이도 갈색지방조직의 에너지 소비를 자극할 수 있다.”

– Aaron Cypess et al., “Cold but not sympathomimetics activates human brown adipose tissue in vivo”,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vol 109 no 25 (2012).

 

2013년에 이르러 과학자들은 비만 치료의 방법으로 약간의 냉자극을 주는 것을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방법은 기존의 생각처럼 불편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네덜란드 과학자들의 의견을 인용합니다.

“최근에 사람은 활동적인 갈색지방조직의 저장소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갈색지방조직이 어떻게 보충이 되고 활성화되는지에 대한 다양한 의문점들은 최근 유행처럼 번지는 비만에 대한 단서를 제공해줄 수 있다. 사람에 대한 10일간의 추위 적응 프로토콜은 갈색지방조직의 활성도와 떨림없는 열발생을 증가시켰다. 추위에 적응되기 전후에 갈색지방조직의 유무나 활성도에 대한 성별차이점은 없었다. 추위에 대한 생리적인 적응은 온도 감각의 객관적인 변화에 따른 것이며, 피실험자들은 추운환경에서 편함을 느꼈으며 상대적으로 환경이 따뜻하다고 판단하였다. 그리고 떨림이 줄어든 것이 관찰되었다. 이런 결과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다양한 실내환경에서 반복적으로 추위에 노출되는 것은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키는 합리적이고 경제적인 방법이며, 비만을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볼 수 있다.”

– Anouk van der Lans et al., “Cold acclimation recruits human brown fat and increases nonshivering thermogenesis”,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vol 123 no 8 (2013)

 

일본의 과학자들은 6주에 걸쳐 하루에 2시간씩 냉자극에 노출되면 상당한 체지방량의 감소를 볼 수 있으며 심지어 이 과정에는 갈색지방조직조차도 필요하지 않다고 명쾌하게 밝혀냈습니다.

“갈색지방조직은 신체가 추위에 노출되었을 때 지방을 연소시켜 열을 발생하게 하며, 에너지대사에 관여한다. 19℃에 2시간동안 급격하게 추위에 노출되면 에너지 소비가 증가하며, 추위로 유발된 열발생 또한 증가한다. 추위에 의해 유발된 에너지 소비의 증가는 갈색지방조직의 활성도와 매우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이는 연령이나 제지방체중(체중으로부터 체지방량을 제외한 값)과는 무관하다. 6주간 매일 2시간씩 17℃의 추위에 노출되면 갈색지방조직의 활성도와 에너지소비가 증가하며, 체지방량의 감소가 수반된다. 갈색지방조직의 활성도 변화와 체지방량은 서로 반비례 관계를 보였다. 이런 결과들은 갈색지방의 활성도가 떨어진 사람에서도 갈색지방조직의 증가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며, 따라서 지방감소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다.”

– Takeshi Yoneshiro et al., “Recruited brown adipose tissue as an antiobesity agent in humans”,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vol 123 no 8 (2013).

 

마지막으로 2014년에 냉자극에 노출되어 체중감소를 경험한 피실험자들은 그 증거를 요약한 눈문, 그리고 그 논문을 보도한 언론사와 함께 과학계에서 매우 유명해지게 되었습니다.

“비만은 과도한 에너지 균형의 결과이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음식을 적게 섭취하거나, 신체활동을 늘리거나 또는 약물학적인 접근이다. 그러나 대부분 체중을 유지하는데는 실패하게 된다. 장기간의 약물복용은 그 효용성이 낮고, 지속성이 떨어지며,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제한적이어야 한다. 현재의 지식과 기술을 고려하면 이러한 약물은 제한사항들이 있기 때문에, 다른 영역에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효과적인 장비를 만들어 내기 위해 다양한 연구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 규칙적으로 적절한 냉자극에 노출되는 것은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소비의 증가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대안책이 될 것이다.”

– Lichtenbelt et al., “Cold exposure – an approach to increasing energy expenditure in humans”, Cell Press: Trends in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Vol 25 no 4 (April 2014).

METHOD #2. 닥터폴 연구소의 크라이오 리포 스타틱(냉동지방요법) 기술

전세계 과학자들은 지난 50년동안 비만을 완화시키기 위해 온화한 한랭효과를 연구하였으며 나사 우주비행사의 신진대사에 관한 연구를 하여 수많은 과학적 입증을 이루었습니다. 이러한 한랭효과는 갈색지방을 우리몸의 연료로써 소비시키는 것이라면, 닥터폴 연구소의 크라이오 리포 스타틱(냉동지방요법)은 지방세포에게 가혹한 환경을 제공하여 스스로 프로그램 사멸(APOPTOSIS)화 시키는 기술입니다. 이는 병원에서 시술되는 크라이오 요법과 동일한 원리입니다.

 

냉동지방요법이 필요한 이유

10대 성장기 이후 대부분의 지방 세포는 남은 생애동안 우리와 함께 있습니다. 한랭효과, 즉 체온을 유지하기 위한 연료로써 갈색지방이 사용된다해도 세포가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습니다. 저온에 의한 자극은 지방 세포를 파괴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원리로 병원에서 냉동지방요법이 시술되고 있으며 닥터폴 연구소는 병원에서 시술되는 냉동지방요법을 집에서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해왔습니다.

 

왜 이제서야 상용화 되었는가?

무려 60년전에 발견된 이 원리가 왜 이제서야 상용화되었을까요?

바로 인체는 온도에 의해 지방세포만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지방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사멸시킬수 있는 냉기를 전달하기 위해 특수한 냉매를 고안했습니다. 다른 회사의 초기 임상시험에서 무작위로 냉기가 전달되어 피험자들은 복통, 소화불량 등의 부작용을 겪었고 심한 경우 냉기에 의해 피부괴사까지 발생했습니다. 우리는 안전한 제품을 위해 선택적 지방세포 사멸에 대해 아낌없는 투자를 하였고 임상시험까지 무려 10여년에 걸친 연구끝에 출시하였습니다.

 

닥터폴 냉동지방요법 조끼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닥터폴 냉동지방요법 조끼는 일명 착한호르몬이라고 불리우는 아디포넥틴(ADIPONECTIN)의 분비를 증가시킵니다. 이렇게 증가된 아디포넥틴은,

근육 – 근육내 미토콘드리아 밀도를 높여 근육을 강화시킵니다.

당뇨 – 인슐린 감수성을 높여 혈당을 낮추어 줍니다.

염증 – 전신적인 염증을 가라앉혀줍니다.

심혈관 – 심혈관계를 이완시켜 고혈압, 염증을 가라앉혀줍니다.

종양 – 특정 종양세포를 죽입니다. 특히 유방암 및 전립선암세포의 세포사멸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종합적인 신체변화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대사성 질병을 완화시켜줍니다.

성장호르몬 – 시상하부의 성장호르몬 방출을 촉진합니다. 이는 근육, 뼈 및 피부의 재건에 도움이되고 지방연소 및 면역체계 강화에 도움이 됩니다.

인슐린 – 인슐린 감수성 증가는 글라이코겐 보상(GLYCOGEN SUPERCOMPENSATION)을 일으킵니다.

면역체계 – 글루타치온, 킬러 T 세포, 림프구 그리고 다양한 면역세포들이 강화되고 인핸스됩니다.

이리신 – 이리신(IRISIN)은 백색지방의 갈색지방화에 관여하는 호르몬입니다. 분비된 이리신은 신경보호효과도 있으며 DNA 텔로미어의 손상방지에도 도움이 됩니다. 텔로미어가 짧아지는 것은 노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이렇게 신체에 다양한 변화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에 닥터폴연구소는 인체 안전성을 검증한 끝에 이제서야 출시하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은 고도의 과학적 및 의학적 지식이 필요하고 연구가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닥터폴 냉동지방요법 조끼의 착용시간에 따른 변화

도입단계 – 첫 15분은 갈색지방이 생성되는 단계입니다. 따라서 한번 착용시 최소 30분이상 착용해야 체지방 감량 효과가 있으며 갈색지방의 연소는 착용기간에도 영향을 받습니다.

콜드플랫단계 – 15~30분. 닥터폴 냉매와 체온이 변화없이 수평으로 유지되는 단계입니다. 면역체계가 활발해지고 인슐린 감수성이 증가합니다.

콜드피크단계 – 30분~60분. 지속적으로 냉동지방요법 조끼를 착용할시 전신염증을 줄여주고 대사성 질환을 완화시켜줍니다.

 

냉동지방분해 조끼를 하루에 두 번씩 직접 착용하고, 얼음이 녹을 때까지 입고 있는 다면 지방의 감소를 가속화시킬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하루에 500 칼로리씩을 소모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lipolysis
한랭효과와 냉동지방요법이 적용된 세계최고 효능 닥터폴 지방분해 조끼는 운동없이 통증없는 방법으로 당신의 다이어트를 성공시켜 줄 것 입니다. 연구결과 고통스러운 과정 없이 다이어트가 가능한 닥터폴 지방분해 조끼는 환자순응도가 월등히 높았습니다. 이렇게 단순하고 편안한 방법 덕분에 피험기간동안의 다이어트 성공률은 100%였습니다.
NASA출신 교수 개발

칼로리 소모 조끼는 미국항공우주국 NASA출신 캘리포니아대 교수 Wayne B. Hayes 개발한 원리로써 운동없이 편안하게 칼로리를 소모시켜주는 조끼입니다.

more
닥터폴만의 냉동지방분해요법

기존 칼로리 소모 조끼의 한랭효과 원리에 냉동지방분해 요법이 적용된 닥터폴 조끼는 단순히 칼로리 소모 조끼가 아닌 지방분해 조끼라고 불리웁니다.

more
전문의에 의한 처방

이러한 강력한 효능에 따라 닥터폴 지방분해조끼는 전문의에 의한 처방으로만 구입할 수 있습니다.

more
확실한 다이어트 효과, 부작용은 0%

운동없이, 식단조절없이도 확실한 효과를 보여줌에도 불구하고 부작용이 전혀 없습니다.

more